정부는 30일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제2차 회의를 개최해 '혁신성장을 위한 사람 중심의 4차 산업혁명 대응계획'을 확정·발표했다.

지능화 혁신을 기반으로 산업 생산성과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고, 고질적 사회문제 해결을 통해 삶의 질을 높여 성장동력으로 연결하겠다는 내용으로  지능(intelligence), 혁신(innovation), 포용·통합(inclusiveness), 소통(interaction)의 머리글자를 딴 'I-코리아 4.0'이라는 정책 브랜드를 만들었다.


문 정부 4차산업혁명 밑그림, 사람중심 지능화경제


이날 발표된 계획에 따르면 지능화 기술 연구개발(R&D)에 2022년까지 총 2조2천억원을 투자하고 지능화 R&D 핵심인재 4만6천만명을 양성하는 한편, 고용구조 변화에 대응해 전직(轉職)교육을 강화하고 고용보험을 확대하는 등 일자리 안전망을 확충키로 했다. 


또 세계 최초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화(2019년 3월), 주요 산업별 빅데이터 전문센터 육성 등을 통해 산업생태계를 조성하는 작업과 함께 신산업에 대해 기존 법령에 따른 규제를 완화하는 '규제 샌드박스'를 도입하는 등 혁신 친화적인 방향으로 분야별 규제·제도를 전면 재설계하는 작업도 내년에 시작한다.


의료 분야에서는 진료정보 전자교류 전국 확대, 맞춤형 정밀진단·치료 확산, 인공지능(AI) 기반 신약개발 혁신 등이 추진된다. 복지 분야에서 간병·간호 지원 로봇 도입과 노인치매 생활보조를 통해 복지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치매 예측도를 18% 향상한다는 계획.

시티 분야에서는 지속가능한 스마트시티 모델을 구현해 자율제어 기반 지능형 스마트폰을 확산해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가정 내 생활혁명을 실현하고 제조 분야에서는 스마트공장 확산과 '제조업의 서비스화'가 목표.


교통 분야에서는 지능형 신호등 확산과 사고 위험 예측 고도화를 통해 도심 교통혼잡을 10% 줄이고 교통사고를 5% 줄이는 것이, 이동체 분야에서는 고속도로를 달릴 수 있는 준자율자동차를 상용화하고 자율운항선박을 도입하며 국내 드론 시장 규모를 현재의 20배로 늘리는 것이 각각 목표로 제시됐다.

국방 분야에서는 지능형 국방 경계감시와 AI 기반 지능형 지휘체계를 도입해 2025년까지 경계 무인화율을 25%로 높여 병력자원 감소에 대응키로 했다. 


정부는 4차산업혁명 대응 역량 확보를 통해 2022년까지 신규매출 증대, 비용절감, 소비자 후생 증대 등을 합해 최대 128조원의 경제적 효과를 거두고 신규 일자리 36만6천개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블로그 이미지

은빛늑대(天狼)

MIXI (Martial arts, Investment in stocks X Information tech) World...since 2008

고사양 고스펙으로 국내 스마트폰 시장을 거의 장악할뻔 했던 삼성의 T옴니아2애플의 아이폰3GS이라는 큰 변수가 국내 시장에 출시됨에 따라 요즘 T옴니아2 와 아이폰3GS의 시장 주도권 싸움은 치열하다.

이 상황을 한마디로 "자존심을 건 물러 설 수 없는 한판"이란 표현이 가장 적절하지 않을까 싶다.

사실 초기만 해도 T옴니아2의 입장에서는 아이폰3GS의 국내 출시에 살짝 긴장은 했지만 이정도까지 압박할 줄은 예상하지 못했던 것 같다.

아마도 T옴니아2의 막강한 하드웨어 스펙을 갖추었고 그로인해 아이폰3GS 보다 뛰어난 성능을 갖추었다는 어느정도의 자신감이었을지 모른다. 
아이폰3GS vs T옴니아2
하지만 상황은 180도 급변했다.
애플의 아이폰3GS는 하드웨어의 부족함을 메꾸기에 충분할 정도의 유저 인터페이스가 뛰어났고 앱 스토어라고 하는 막강한 소프트웨어 라인을 갖추고 있어 유저들의 관심을 받기에 충분했기 때문이다.

그로인해 아이폰의 시장 점유률이 점차 높아져가고 결국 위기감을 느낀 삼성에서 아이폰에 비한 T옴니아2 강점을 알리며, 고사양 고가격이었던 T옴니아2의 가격을 단말 보조금과 요금제 등의 정책으로 T옴니아2의 가격을 아이폰 보다 더 싼 가격으로 낳춰 대응하기 시작한 것이다.

이정도가 현재까지의 스토리를 간략하게 정리한 것이라 할 수 있다.

물론 소비자의 입장에서는 잘된 일이지만 두가지의 스마트폰이 모두 장단점이 있으므로 새로 스마트폰을 구입할려는 유저의 입장에서는 행복한 고민에 빠질 수 밖에 없게 되었다.  
아이폰3GS iPhone3GS

현재 T옴니아2(아몰레드)는 SKT , KT(쇼옴니아), LGT(오즈옴니아)로 나와있는 상태이고 아이폰3GS는 KT와 SKT로 출시되어 있다.

T옴니아2 vs 아이폰3GS 스펙 비교분석

구분

T옴니아2 = SCH-M710/M715

아이폰 3GS 

사이즈(mm)

 117(L) X 59.8(W) X 13.4(H)

 115.5(L) X 62.1(W) X 12.3(H)

 Display

 3.7형(93.9mm) WVGA AMOLED

 3.5형(88.9mm) HVGA TFT LCD 

 카메라

 500만화소 (플래쉬 + 셀카지원)

 300만화소 

 내장메모리

 M710 - 2G

 M715 - 8G

 16G

 32G 

 외장메모리

 최대 16GB 지원

 -

 DMB

 지상파 DMB (내장안테나)

 -

 OS

 윈도우 모바일 6.1

 iPhone OS 3.0

 CPU

 800MHz

 600MHz

 배터리

 탈착식(1500mAh 2개)

 비탈착식(고정식)

 이어폰 잭

 3.5mm

 3.5mm

 브라우저

 오페라, 웹서핑, 익스플로러

 사파리

 영상통화

 지원

 미지원

 색상

 로즈블랙 / 딥블루

 블랙/화이트


위는 삼성모바일과 애플아이폰사이트에 나와있는 스펙비교 자료이다.

보통 T옴니아2와 아이폰3GS를 비교해보면 일반적인으로 "HW의 옴니아2, SW의 아이폰" 이라고 많이 생각을 하며, 이는 상대비교인 것을 감안한다면 거의 맞는 부분이기도 하다.

여기서 한가지 짚고가야 할 점이 있는데
실제로 옴니아의 800MHz의 CPU보다 아이폰의 600MHz의 CPU 성능이 더 좋다는 것이다.

이게 무슨 풀뜯어 먹는 소리냐? 하실분도 있겠습니다만..이는 두 기기에 사용된 CPU와 캐쉬가 다르기 때문이다.

아이폰 - S5PC100 (http://pdadb.net/index.php?m=cpu&id=a10000&c=samsung_s5pc100)
코어 : ARM Cortex-A8, 클럭 : 600MHz
L1 캐쉬 : 32KB, L2 캐쉬 : 256KB
 
옴니아2 - S3C6410 (http://pdadb.net/index.php?m=cpu&id=a6410&c=samsung_s3c6410)
코어 : ARM1176JZF-S, 클럭 : 800MHz
L1 캐쉬 : 16KB, L2 캐쉬 : 없음


한마디로 예전 AMD의 애슬론 1.8 GHz가 펜티엄 2.4 GHz와 거의 동등한 성능을 내었던것과 같은 이치인 것이다. (당시 매니아들은 브랜드가격이 붙어 비싼 펜티엄보다 저렴하고 높은 퍼포먼스를 내는 애슬론을 선호했었다는..)

간단히 두가지 이유인데 옴니아2에 사용된 코어가 아이폰에 사용된 코어보다 더 이전의 코어이며, L1캐쉬크기는 물론 L2캐쉬의 유무에 따라 클럭당 전송률이 아이폰이 높게 나타나기 때문에 실제로 T옴니아2보다 클럭수는 낮더라도 CPU 성능은 아이폰3GS가 더 높게 나타나게 되는 것이다.

어쨌든 CPU를 제외한 하드웨어 스펙은 T옴니아2가 좋은 것은 사실이다.

T옴니아2 vs 아이폰3GS 승부의 종착점은?

사실 국내 유저층 마저도 양분될 정도로 현재 T옴니아2 와 아이폰3GS의 경쟁은 뜨겁다.
아이폰3GS가 국내에 출시되고 아이폰의 소프트웨어의 다양성과 인터페이스의 편리함에 빠져든 유저들의 증가세로 아이폰이 무서운 기세로 시장점유률을 높여갈때쯤 T옴니아2의 저가정책이 시작되면서 현재는 두 스마트폰을 양쪽 저울에 놓고 고민해야 할 정도로 선뜻 결정하기 쉽지 않은 상황에 와 버린 것이다.
T옴니아2 T*OMNIA2
실제로 모 금융IT의 중견기업에서는 직원들에게 T옴니아2 혹은 아이폰3GS의 무상지원(요금만 내면되는) 파격적인 선물을 준비해서 환호성을 받고도 양자폰 중 어느폰을 선택할지 결정하지 못해 끝내 직원 개개인이 원하는 폰으로 주기로 했다는 일화를 최근에 들은 적이 있다.

결론을 내기에 앞서 애플사의 아이폰3GS라는 스마트폰의 국내 도입은 유저들에겐 행운이라 할 수 있다.
아이폰이란 거대 변수가 등장하지 않았다면 T옴니아2의 고스펙 고가격의 독주체제가 계속 되었을 것이고 삼성이란 회사는 하드웨어 성능만 높으면 장땡이란 사고를 벗어 나지 못한채 단편적인 발전만 거듭되었을 것이다.

그러나 실제 스마트폰이나 휴대폰을 사용함에 있어 하드웨어의 사양보다 더 중요한 것은 얼마만큼 유저를 위한 인터페이스를 충실히 구현하고 유저의 입장에서 고민해 보았느냐일 것이다.

사실 지금 T옴니아2와 아이폰3GS의 승부는 쉽게 결정날 것도 아니지만 결판을 서두를 필요도 없는 것이다.
필자가 바라는 것은 아이폰과의 경쟁을 통해 국내 스마트폰의 가격 거품이 빠지고, 높아진 사양만큼 유저의 입장에서 보다 사용자 편의성에 기반을 둔 발전된 스마트폰으로의 진화이다.

마치 선덕여왕에서의 '덕만'과 '미실'처럼 적이지만 가장좋은 스승이기도 하였고 결국은 덕만이 미실을 뛰어넘어 여왕이 된것 처럼 언젠가 국내에서 출시된 스마트폰이 하드웨어뿐만 아니라 소프트웨어나 유저 인터페이스에서도 자타공인 세계 최고라고 자부할 수 있는 스마트폰을 만들 날을 기대해 봅니다.
블로그 이미지

은빛늑대(天狼)

MIXI (Martial arts, Investment in stocks X Information tech) World...since 2008